사회 >

평택 야적장 화재 2시간 40분만에 꺼져…인명피해 없어(종합)

평택 야적장 화재 2시간 40분만에 꺼져…인명피해 없어(종합)

(평택=연합뉴스) 김솔 기자 = 2일 오전 10시 29분께 경기 평택시 청북읍의 한 야적장에서 불이 나 2시간 40분만에 완전히 꺼졌다.

평택 야적장 화재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평택 야적장 화재 [경기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당국은 "파레트가 적재된 곳에 불이 났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해 화재 발생 24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대응 1단계는 3∼7개 소방서에서 31∼50대의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관할 소방서장이 현장 지휘를 맡는다. 재난 규모에 따라 대응 2단계·3단계로 확대한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42대, 인원 108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여 오전 11시 50분께 큰 불길을 잡고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이어 오후 1시 9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s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