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화물연대 파업에 농축산물도 피해…대체 수송 방안 마련

화물연대 파업에 농축산물도 피해…대체 수송 방안 마련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2일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긴급 점검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는 사료업체, 농식품 수출업체, 운송업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어촌공사, 농협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사료·신선 농산물 유통 및 수출 물류 현황에 대해 집중 점검이 이뤄졌다. 사료의 경우 일부 항구에 보관 중인 사료 원료와 조사료 운송에 문제가 있는 상황이다.

특히 축산업계는 배합사료 원료 대부분과 조사료 일부가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료 공장이 보유하고 있는 원료 물량이 2~3일에 불과해 운송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사료 공급이 지연된다는 우려를 전달했다.

농식품부는 생산자 단체, 농협, 계열업체 등과 직통회선을 구축해 공급 동향을 파악하고, 정상 운영되는 항구를 활용한 대체 수송, 야간 및 주말 추가 출고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농산물 수출업체도 출고조정·대체차량 확보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으나, 집단 운송 거부가 장기화될 경우 물류 비용 증가(운임·보관료) 및 신선식품 선도 하락 등의 피해를 우려했다.


딸기 등 신선 농산물 수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만큼 농식품부는 대체 운송차량 확보를 지원하면서 수출 애로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물류 차질이 심화될 경우 항만 인근 물류창고 이용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인중 농식품부 차관은 "농업계와 국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해 달라"며 "화물연대 파업으로 사료와 신선 농산물 수출 물류에 큰 차질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화물연대는 국가 경제에 큰 피해를 주는 불법 파업을 중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