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특별감찰팀, '112 신고 조작' 이태원 파출소 팀장 수사 의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경찰 특별검찰팀이 이태원 참사 발생 전 접수된 11건의 112 신고 중 일부가 통화 등이 조작된 것을 확인했다.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112시스템에 허위 내용을 입력한 것으로 드러난 이태원파출소 팀장 2명을 경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 의뢰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일 경찰은 참사 당일인 10월 29일 오후 6시 34분부터 참사 발생 추정 시각인 오후 10시 15분까지 접수된 112 신고 11건의 구체적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특별감찰팀은 이 중 일부가 신고자와 통화한 사실이 없음에도 상담 안내했다고 하거나 현장에 출동하지 않았음에도 출동 조치한 것처럼 허위로 조작된 것으로 확인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