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난치병 603명에 예산은 9000만원…광주시교육청 생색내기"

심창욱 광주시의원./뉴스1
심창욱 광주시의원./뉴스1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시교육청의 난치병 학생에 대한 지원책이 생색내기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심창욱 광주시의원은 2일 광주시교육청 내년 본예산 심사에서 "시교육청 난치병 학생 지원 예산이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심 의원에 따르면 광주에서 암·백혈병 등 난치병으로 치료를 받고 있는 학생은 603명이다.

암 환자 12명, 백혈병 환자 14명, 심장질환자 80명 등 중증 치료중인 학생이 100명을 넘는다. 뇌 질환자도 164명에 달한다.

반면 시교육청은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으로 9000만원을 편성했다. 지원 규모는 1인당 300만원 한도 내에서 1회 지원하도록 했다.


광주시 교육청 난치병학생 지원 조례에는 난치병을 앓고 있는 학생에게 맞춤형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학생지원위원회를 둬 최대 3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심 의원은 "학생들의 치료비는 개인이 부담하기에는 과중한 데도 1인 300만원 한도 내 1회 지원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보다 현실적인 지원을 위해 현재 방안을 재고해 달라"고 말했다.

또 "이번 이태원참사에서도 학생들의 참변이 있었다"며 "현재 난치병으로 치료 중 유명을 달리한 학생이 있다면 장제비 지원을 위한 대책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