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연예 >

유현상 "기러기 아빠 20년인데 아내는 자기돈 챙겨…억울할 지경"

MBN 캡처
MBN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백두산 유현상이 20여년간 기러기 아빠로 지냈지만, 아내는 수입을 공개하지 않아 섭섭하다고 말했다.

유현상은 지난 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지난 결혼 생활을 돌아보며 수영 스타 출신 아내이자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최윤희에 느낀 섭섭함을 토로했다.

유현상은 "결혼 후에 아이들을 유학 보내서 공부 시키느라고 정말 힘들었는데, 남자니까 어디 가서 티도 안 냈다"라며 "아이들 생활비 학비를 보내고 오면 구름 위를 걷는 기분이었다가, 또 며칠 지나면 '어떡하냐' 걱정하는 생활을 20년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가끔 아내가 '누구는 결혼을 잘 했더라' '남편이 성공한 사람이더라' 라는 말을 한다, 나 들으라고 하는 말은 아닌데 그땐 이게 나에게 할 말인가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유현상은 "나중에 아내가 공기업 사장으로 가서 월급이 나오니까 이제 고생은 끝났구나 싶었는데 자기 것은 자기가 챙기더라"며 "나중에 정부 일까지 하게 됐고 내가 곁에서 도움을 많이 줬는데도 고맙다는 말을 안 하더라"고 했다.

이어 "아내에게 한 번 물어보고 싶다, 내가 그렇게 해서 가정을 이끌었고 아이들이 훌륭하게 컸는데 그 점에 대해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하고, 내가 준 돈 어디 갔는지 당신이 번 돈은 어디 갔는지 물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