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박수홍 "23세연하 아내, 마약 루머에도 날 위로해줘"

기사내용 요약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서 결혼 과정 공개

박수홍
박수홍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개그맨 박수홍(52)이 '조선의 사랑꾼'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박수홍은 TV조선 예능물 조선의 사랑꾼 선공개 영상에서 파일럿 방송을 봤다며 "가감없이 적나라하게 나와 두려웠다. 그래서 처음에 섭외 왔을 때 고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힘든 가정사를 겪고 있는 박수홍은 "결혼 생각을 안 할 수밖에 없었다"며 "누구를 데려와도 (가족들이) 싫어할 테니 '혼자 살자'는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지난해 7월 23세 연하 김다예(29)와 혼인신고했으며, 23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부인 루머로 힘들었을 때를 떠올렸다. "아내는 내가 힘들어 하는 모습을 불쌍해서 못 보겠다고 했는데, 정신을 차려 보니 마약한 사람이 돼 있었다"면서 "그런데도 날 위로하고 내 곁에 있더라. 오빠가 죽으면 나도 죽는다고···"라며 눈물을 보였다.

특히 박수홍은 "장인어른이 '왜 그렇게 착하게 살았느냐, 내가 남이지만 같은 편이 돼 줄 테니 힘내라'고 했다"며 "다른 건 모르겠지만 사랑꾼은 목숨을 거는 거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사실 아내가 방송에 나와서 또 상처를 받으면 어쩌나 걱정했다"면서도 "얘기를 했더니 '오빠한테 도움이 되는 거야?'라고 물어서 '그렇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박수홍은 30년 지기인 박경림과 조선의 사랑꾼 MC를 맡는다. 배우 최성국과 개그우먼 오나미도 함게 진행한다. 결혼 준비 과정과 일상, 개그맨 김국진 등 지인들의 축하 모습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