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허재 "꼰대즈 회식비 내기 위해서 아내 몰래 적금까지 깨"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허재가 그룹 꼰대즈 리더가 되기 위해 들인 노력에 대해 얘기했다.

8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로 결성된 그룹 '꼰대즈'(허재, 김정태, 정호영, 김병현, 이대형, 곽범, 유희관)가 출연해 DJ 박명수와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곽범은 꼰대즈의 리더 허재에 대해 "일단 참 리더"라며 "회식비를 엄청 내주신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정호영은 "적금 깨서 오시는 것 같다"라고 했고, 유희관은 "밥값 저희가 내려고 하면 화를 내실 정도다"라고 말했다.

허재는 이에 대해 "리더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회식 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라며 "와이프 몰래 적금을 깨고 회식비를 내고 있다"라고 했다. 아내가 방송을 들어도 되겠냐는 반응에는 "(들으면) 쫓겨날 것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