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사무실 출근 싫어" 노조 가입률 껑충...반발 확산

카카오·게임업계, 원격 근무→사무실 출근 "업무 효율성 제고하고, 원활한 소통 위해" 구성원들은 반발 노조 가입, 목소리 높여 전문가 "완충 시간 필요, 자율성 부여해야"
카카오 판교 아지트 전경. 뉴시스
카카오 판교 아지트 전경.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 경기 판교에 위치한 정보기술(IT) 회사에 재직 중인 A씨는 '재택의 시절'은 끝났다는 사실을 새삼 느끼고 있다. A씨는 "예전엔 일찍 출근하고 1시간 빨리 퇴근하면 버스와 지하철을 여유있게 탈 수 있었는데 이젠 아니다"라며 "정말 팬데믹이 끝난 건가 싶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기간 동안 보편화됐던 재택근무가 사라지고 있다.

팬데믹 시기에 발 빠르게 재택·원격 근무 등의 업무 방식을 '뉴노멀(새로운 기준)'로 채택했던 IT 업계도 회사 출근으로 돌아서면서 그간 재택 업무 방식에 익숙해져 있던 구성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IT·게임 업계 "재택은 이제 안녕"
정보통신기술(ICT) 업계 올해 근무 현황
회사 근무 형태
카카오 3월부터 ‘오피스 퍼스트‘ 근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2월부터)
네이버 커넥티드워크 제도 유지 (주5일 원격 근무, 주3일 이상 회사출근 선택 가능)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지난해 6월 기점으로 전사 출근 근무 유지 중
SK텔레콤 2월부터 재택근무 횟수를 주 1회로 제한. 메인 오피스 근무 원칙으로 하되 거점오피스 적극 활용
당근마켓 하이브리드 형태(주3일 오피스 근무, 2일 자율재택)
(각 사, 1월 15일 기준)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재택근무를 중단하는 기업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는 사실상 100% 대면 출근제에 가까운 새 근무제를 발표하며 IT업계의 근무제 변화에 불을 지피고 있다. 오는 3월부터 오피스 퍼스트 근무제 방침에 따라 구성원들은 회사 출근을 원칙으로 한다. 네이버는 올해도 주 5일 원격근무를 하는 'R타입'과 주 3일 이상 회사로 출근하는 'O타입' 2가지 근무형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 '커넥티드 워크' 제도를 유지한다. 하지만 카카오가 근무제에 변화를 준 만큼 네이버도 따라가게 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게임 업계는 이미 전면 출근 기본 형태로 전환한 지 오래다. 국내 대표 게임사 엔씨소프트, 넥슨, 넷마블은 지난 6월부터 전면 출근제를 유지하고 있다. 한 게임 업계 관계자는 "게임은 사업 특성상 신작 출시 전 다같이 모여 집중하는 등 대면 소통이 필수"라며 "대다수 게임사들이 신작 지연, 실적 악화 등에 따라 현실적으로 재택 유지를 하긴 어렵다고 보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재택근무 횟수에 제한이 없던 SK텔레콤은 2월 1일부터 재택근무를 주 1회로 제한한다. IT업계 관계자는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근무제가 변화하고 있는 것 같다"며 "대다수 회사가 대면 출근 방침과 별개로 조직별 근무 자율성은 보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직원은 불만, 노조 가입률 높아져
하지만 재택 근무를 매력적인 복지 중 하나로 보는 구성원들의 불만은 빗발치고 있다.

새 근무제 발표 이후 공교롭게도 카카오 노조 가입률은 가파르게 상승했다. 일각에서는 40%대에 머무르던 카카오 본사 직원들의 노조 가입률이 50%를 돌파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넥슨 또한 지난달 초 진행한 전사 타운홀 미팅 이후 최근 노조(스타팅포인트) 가입자가 300명 가량 늘었다. 당시 경영진들은 당해 실적 전망과 함께 대면 근무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까지 총 노조 가입자 수는 대략 2200명으로 전체 임직원 수의 35%에 달한다. 배수찬 넥슨노조 지회장은 "타운홀 미팅에서 최고 매출을 올렸는데도 보상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 사무실 출근에 대해 명확한 근거를 대지 않아 직원들을 동요시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온라인 익명 커뮤니티에서는 "왜 다시 퇴행하는 거냐", "출퇴근길이 벌써부터 막히고 있다"는 등 부정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IT업계 종사자는 "개발자 등 일부 업무에서 회사 출근이 효율적이란 건 편견"이라며 "이미 팬데믹 3년 동안 재택에 맡게 방 환경을 세팅해 놓는 등 재택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황용식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는 "3년 간 원격근무에 익숙해져 있었는데, 갑자기 다시 돌아가라고 하면 내부적으로 혼란이 있을 것"이라며 "지금처럼 유연근무제를 확대하거나 구성원들에게 자율성을 부여해 익숙해질 시간을 보장해야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soup@fnnews.com 임수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