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와이엠씨㈜, 고용 미스매치 해결 앞장

취업연계 맞춤교육을 통한 우수 인력 양성 등 상호 협력키로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와 와이엠씨가 18일 와이엠씨 본사(충남 아산)에서 취업연계 맞춤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재구 와이엠씨 이재구 사장(왼쪽)과 조상용 대구캠퍼스 학생처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 제공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와 와이엠씨가 18일 와이엠씨 본사(충남 아산)에서 취업연계 맞춤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재구 와이엠씨 이재구 사장(왼쪽)과 조상용 대구캠퍼스 학생처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취업 교육의 메카 한국폴리텍대와 기업이 손을 맞잡고 고용 미스매치 해결에 앞장서 눈길을 끈다.

19일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에 따르면 이날 부품·소재 전문기업인 와이엠씨㈜ 본사(충남 아산)에서 취업연계 맞춤교육훈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재구 와이엠씨 사장과 한성규 경영지원팀 부장이, 조상용 대구캠퍼스 학생처장과 김미년 경력개발센터장이 각각 참석했다.

조 처장은 "고용 시장에서 미스매치 현상이 두드러진 가운데 와이엠씨측에서 우리 대학 학생들의 실력을 믿고 채용을 해 준것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기업이 원하는 인재상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취업연계 맞춤교육을 통한 우수 인력 양성 및 취업연계, 대학발전 기금 기탁, 장학금 지원, 산·학·연 공동연구 개발, 취업지원 등에 필요한 전반적인 제반 사항에 대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 사장도 "현재 제조업 고용 시장에 찬 바람이 불어 현장에서 필요한 엔지니어직도 부족한 상황이다"면서 "하지만 현장 실무능력을 겸비한 대구캠퍼스 졸업생들이 우리 회사에서 큰 역할을 해주고 있는 것에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와이엠씨는 우수한 사원 채용에 협조한 것을 감사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500만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한 바 있다.

한편 대구캠퍼스는 일 하고자 하는 사람은 누구나 일할 수 있도록 평생직업 능력개발에 앞서고 있다.

고등학교 졸업(예정)자, 대졸 미취업자, 경력단절여성, 신중년 등 다양한 세대를 위한 맞춤형 교육을 운영 중이다.

뿌리산업부터 저탄소·인공지능(AI) 분야까지 아우르는 학과 운영을 통해 국내 산업의 핵심 인력들을 양성하고 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