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명절이니 시부모 자고 간다 통보하자 아내 '버럭'..."이혼하고 싶어"

사진. 뉴스1
사진. 뉴스1
[파이낸셜뉴스] 명절을 맞아 부모님이 집에서 하루 주무시고 간다고 말한 후 아내와 다퉜다는 부부의 사연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사연은 지난 2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왔다. 자신의 부모님은 서울에 살고, 부부는 대전에 산다고 밝힌 회사원 A씨는 "부모님이 저희 보러 대전 온다고 해서 제가 와이프한테 저희 집에서 하루 잘 수도 있다고 말했다"라며 "이 말을 들은 와이프는 절대 안 된다고 소리를 질렀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와이프 부모님이 저희 집에서 잔다고 해도 상관없다"라며 "이혼하고 싶다"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팽팽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A씨의 아내를 옹호하는 쪽에서는 “솔직히 시부모님 오시면 집 청소, 정리, 끼니마다 음식 준비 등을 해야 해서 진짜 머리 아프고 며칠 전부터 힘들다”라며 "그런데 친정 부모님이 오시면 남편은 나처럼 고민 안 한다"라는 반응이 나왔다. “짧은 연휴 이렇게 갑작스럽게 시부모님이 오신다고 하면 친정은 언제 가냐”라는 의견도 있었다.

이와 반대로 아내의 태도를 비판하는 이들은 "주무시고 가시면서 똥오줌 받아내라는 것도 아닌데, 하루 저녁 주무시는 게 그렇게 꼴사나울 일인가?” 라거나 “오히려 명절에 시부모님 댁에 안 가고 시부모님이 보러 오신다는데 이것도 못 참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