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대통령 '백종원급 솜씨'..손수 떡국, 만두, 어묵탕 끓여 손님 대접했다

관저 직원들 집에서 명절 쇠도록 최소 경호인력만 남겨
설 명절 맞아 새해 인사 전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설 명절 맞아 새해 인사 전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설 당일 관저에 가족과 지인들을 초청해 직접 만든 음식을 대접하는 등 조용한 명절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에 따르면 22일 윤 대통령 부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을 초청했다.

이 관계자는 "평소 요리를 즐겨하던 윤 대통령이 조리사 대신 직접 설 떡국뿐 아니라 어묵탕과 달걀말이, 만두 등을 만들어 손님들에게 대접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모처럼 반려동물 밥까지 손수 다 챙겼다. 지난달 입양한 안내견 '새롬이'와도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리사를 비롯한 관저 직원들 모두 각자 가족과 명절을 쇠도록 휴가를 주고 관저에는 필수 경호 인력만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이 관저 직원들을 명절 연휴에 모두 쉬도록 한 건 역대 정부에서 없었던 일이다.
한 관저 직원은 “오랫동안 관저에 근무해 왔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대통령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거기에 부응해 책임감을 갖고 더 성실하게 일하겠다”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4∼21일 6박 8일 동안 아랍에미리트(UAE)와 스위스 순방을 다녀온 직후 설 연휴를 맞이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4일)부터 대통령실 내부 보고 등 일상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