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유동규 "이재명이 먼저 '입찰 참여' 제안…나한테 잘보여라 했더니 째려 봐"

대장동 의혹 핵심 당사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24일 JTBC와 인터뷰에서 2014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사업 입찰제안을 먼저 했다라는 주장을 했다. (JTBC 갈무리) ⓒ 뉴스1
대장동 의혹 핵심 당사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24일 JTBC와 인터뷰에서 2014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사업 입찰제안을 먼저 했다라는 주장을 했다. (JTBC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 남욱 변호사 등에게 '대장동 사업' 입찰 참여를 먼저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대장동 비리 의혹 핵심 인물 중 한명인 유 전 본부장은 24일 JTBC와 인터뷰에서 자신이 2014년 지방선거 직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남욱, 김만배씨가 이재명 시장 재선을 위해서 상당히 도왔다는 부분을 분명히 전했다"며 그런데도 "이들의 바람과는 달리 입찰 방식을 통해서 대장동 사업자가 정해지면 곤란하다는 보고도 했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이 말을 들은 이재명 대표가 '입찰 참여' 제안을 먼저 꺼냈다고 했다.

즉 "'(입찰에) 들어오면 되잖아'"라는 말을 했다는 것.

이말에 김만배씨, 남욱 변호사 등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사업 추진 과정에서는 자신이 보고 하기도 전에 이들 민간사업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침이 내려왔다고 폭로했다.

이에 유 전 본부장은 "저는 '(정)진상이 형이 이야기해서 그런가 보다'라고 생각을(했다)"며 이 대표가 민간사업자에 유리하게 일을 전개토록 움직였다고 했다.

한편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에게 농담을 했다가 '아차 내가 측근이 아니지'라는 싸늘함을 느꼈다고 했다.


그는 "(내가) 곳간지기다. 금고지기다' '시장님, 저한테 잘 보이셔야겠어요' 이렇게 농담삼아 (말) 했는데 그때 딱 째려보더라"며 "실수를 했구나 직계는 아니니까. 정진상 정도 되면 그런 비밀을 공유를 다 하는 직계들이고…"라며 이 대표와 있었던 이야기도 전했다.

또 유 전 본부장은 김만배씨 등 대장동 사업자로부터 약속받았다는 대장동 수익 428억원에 대해선 "저수지로 저장된 것, 선거 자금이랑 이재명을 돕기 위한 자금으로 쓰려고 준비했던 것"이라며 이들 수익 모두 이 대표를 위한 것이었다는 종전 주장을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