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6살 아들업고 한라산' 안전 논란에 이시영 "아이에게 10번 물어봤다"

이시영 유튜브 화면 갈무리 /사진=뉴스1
이시영 유튜브 화면 갈무리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배우 이시영(41)이 6세 아들과 한라산 등반을 한 사진을 올린 뒤 안전불감증 논란이 일자 영상을 통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시영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해 6세가 된 아들을 업고 한라산을 등반한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설산에 어린 자녀를 데리고 간 것은 엄마의 욕심이 아니었느냐며 이시영을 비판하는 여론이 일었다.

이에 이시영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티'에 ‘한라산 영실코스, 정윤이와 새해 일출 산행을 도전해 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유하며 이번 등반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시영은 “나는 힘들면 그만인데 정윤이의 컨디션과 이런 건 예측할 수 없고 어떠한 변수가 생길지 모르는 상황에서 되게 긴장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저도 엄마다 보니까 애 기분이 너무 중요해서 ‘추워?’ 계속 물어보고, 중간 멘트도 하나도 못하고 사실 정윤이만 포커스를 맞췄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아들을 업고 한라산을 가게 된 계기에 대해 “나만의 버킷리스트였다”라며 “정윤이가 한라산을 갈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리려면 최소 5년은 기다려야 할 텐데 나는 또 나이가 있으니까, 업고 올라가려면 20kg 넘기 전인 올해가 마지막 기회였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내 욕심일 수 있지만 올해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정윤이한테 10번 물어봤는데 10번 다 ‘예스’라고 하더라”라며 ”심지어 백두산을 가고 싶다고 했는데, 백두산보단 한라산이 난도가 낮으니까, 물론 정상까지는 못 올라갔어도 2022년 1년 동안 가장 행복한 날이었다, 평생 못 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시영은 끝으로 “예전에 한라산 갔을 때 아이들이 진짜 많았는데, 8~9세더라, 제가 강제로 시키겠다는 건 아니고 정윤이가 원하면 ‘할 수 있는 나이’라는 것”이라며 “정윤이도 하고 나서 ‘너무 좋았고, 사실은 안 추웠다’고 했다.
다음에는 걸어서 갈 수 있는 낮은 산부터 천천히 갈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등반 영상에서 이시영은 폭설로 차량이 통제되자 웨건(수레차)에 아들을 태우고 휴게소로 향해 본격적인 등산을 시작했다. 윗세오름을 가는 코스로 진행한 등산에서 이시영은 정윤이의 상태를 계속 체크하는 모습을 보였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