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설이후 금리 떨어진다…4대 시중은행 주담대 8%대→6%대로

뉴시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시중은행들이 설 이후 대출금리 인하에 나설 예정으로,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6%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금융당국의 압박과 시장금리 인하가 맞물리면서 이달 초 8%를 넘던 대출금리가 한 달도 안 돼 6%대로 떨어지는 것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금리(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기준)는 5.18∼7.43%로 나타났다.

‘예대금리차 확대’에 대한 금융당국의 압박 등으로 은행들이 지표금리에 추가하는 가산금리를 스스로 줄인데다, 변동금리의 기준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지난달 예금 금리 하락 등을 반영해 지난 17일부터 0.05%p(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낮아졌기 때문이다.

주요 시중은행들이 가산금리와 우대금리 조정 등을 통해 대출금리를 더 낮추기로 해 금리 상단은 조만간 6%로 내려앉게 된다.

하나은행은 25일부터 대면 방식의 주택담보·전세대출 일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하한다. KB국민은행도 26일부터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1.30%포인트 내린다.


현재 4대 시중은행 중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이 7%를 넘는 곳은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이다. 이번 주 금리가 조정되면 7%대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사라지게 된다. 6%대 최고 금리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