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폼페이오 "김정은, 中에게 자신 지키려면 주한미군 필요하다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공산당의 위협으로부터 한반도를 지키기 위해 주한미군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은 24일(현지시각) 미국에서 출간된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의 회고록 '한 치도 양보하지 말라(Never Give an Inch): 내가 사랑하는 미국을 위해 싸우다'를 통해 공개됐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3월 극비리에 평양을 방문한 폼페이오 전 장관에게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폼페이오는 2018년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중국 공산당은 줄곧 '주한미군이 한국을 떠나면 김 위원장이 매우 행복해할 것'이라고 했다"라고 회고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한바탕 웃음을 보였고 이내 "중국인들은 거짓말쟁이들"이라고 외치며 신나게 테이블을 내리쳤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는 "김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 내 미국인들이 필요하며 중국 공산당은 한반도를 티베트나 신장처럼 다루기 위해 미국의 철수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중국으로부터의) 보호를 필요로 했다. 이것이 그에게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나는 과소평가했다"라며 "한반도에서 미국의 미사일이나 지상 전력이 증강되는 것을 북한인들은 전혀 싫어하지 않는다"라고 적었다.

한편 폼페이오는 고모부 장성택 등을 처형한 김 위원장에 대해 "피에 굶주린 징그러운 놈(bloodthirsty toad)"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다만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사람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꼽았다.

폼페이오는 "개인적으로 나는 시진핑이 음침하다고 생각한다. 푸틴은 사악하더라도 재미있고 쾌활할 수 있지만, 시진핑은 심각한 정도가 아니라 죽은 눈(dead eyed)을 하고 있다"라며 "(시진핑이) 억지로 꾸며내지 않은 미소를 짓는 것을 본 적이 없다"라고 했다.

그는 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에 대해 자신이 만난 고약한 사람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