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당대표 선거 불출마…"당 분열·혼란 막기 위해 내려놓겠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3.1.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출마를 고심했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힘의힘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입장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3.1.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이밝음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출마를 고심하던 지난 날에 대해 "지난 20여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며 '어렵게 만든 정권의 성공을 위한 길은 무엇일까, 총선 승리는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인내 속에 화목이 있다)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 한다"며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 정통 보수 정당의 명예를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어렵게 이뤄낸 정권교체다.
민생을 되찾고 법치를 회복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소중한 기회를 결코 헛되이 흘려 보내선 안 된다"며 "정당은 자유민주주의 정치의 뿌리이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며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