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불출마' 밝힌 나경원 "보수정당 국민의힘 무한히 사랑..진짜 엄마 심정"

-"전당대회 제 역할 없어"
나경원-안철수 연대 가능성 일축
-"지지율 여부 중요치 않다..
"출마하면 달라지겠지만 국민 눈살 찌푸릴 것"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3.01.25. sccho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3.01.25. sccho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은 25일 3.8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밝히며 그 이유에 대해 "영원한 당원이라고 말한 것처럼 보수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지지율 하락이 결정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라면서 특정 후보를 지지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결국 제 출마가 분열 프레임으로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들께 안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에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의 심정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나 전 의원은 "출마 결정은 쉬웠을지 모르나 불출마 결정은 용기가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 당대표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중 한명에게 힘을 보탤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는 "거듭 말하지만 제 결정에 있어 어떤 후보다 다른 세력 압박에 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결정했고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 제가 할 역할과 공간은 없다"고 못 박았다.

나 전 의원은 '대통령실이 불출마를 압박하는 것은 과한 당무 개입'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구태여 말씀드리기에는 적절치 않을 것 같다. 우리당이 전당대회를 통해 화합하고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한다"며 말을 아꼈다.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과 안 의원에 뒤처지는 등 낮은 지지율이 불출마 결정에 영향을 미쳤냐는 질문에는 "전당대회를 출마할 때도 마찬가지고 접을 때도 마찬가지"라며 "지지율 여부는 중요치 않다.
출마해서 캠페인을 하면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과정에서 국민들께 눈살 찌푸리는 장면을 연출할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출마를) 접었다. 지지율 여부, 좋고 나쁨은 중요하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기자회견 장소를 중앙당사로 고른 이유'에 대해선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며 "저한테는 너무 큰 고민이었다"고 덧붙였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