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강추위 대비' 행안부, 전국 4만3000개 한파쉼터 긴급점검

전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25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설 연휴 뒤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25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설 연휴 뒤 첫 출근길에 나선 시민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전국에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정부는 전국 한파쉴터를 재정비해 이용 편의를 개선한다.

행정안전부는 지자체가 운영하는 한파쉼터를 긴급 점검하고 재정비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한파쉼터는 겨울철 추위를 피해 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노인시설, 마을회관, 주민센터 등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운영되고 있는 한파쉼터는 노인시설 3만5000여개소, 마을회관 3800여개소, 주민센터 1300여개소 등 총 4만3000여개소 등이다.

한파쉼터는 한파에 취약한 사람이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있으나 일부 시설은 관리가 부실하는 등 문제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행안부는 긴급 점검을 통해 현황을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등 전면 재정비할 계획이다. 또한 지자체가 현재 운영하고 있는 한파쉼터 정보를 지역 주민에게 적극 안내해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한다.

이한경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겨울철 한파로 인한 인명피해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인 한파쉼터를 최대한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긴급 점검과 재정비를 통해 국민이 한파쉼터를 이용하는데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