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fn이사람] "환율·거래 원스톱… 외환플랫폼 선점할 것"

KB국민은행 E-트레이딩팀
세일즈·트레이딩 등 전문가 모여
프로그램 설치·영업점 방문 없이
웹에서 외환정보부터 거래까지
개인·기업 같이 쓰는 플랫폼 개발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에서 E-트레이딩 팀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한솔 KB국민은행 E-트레이딩팀 과장, 박보영 과장, 한만규 대리, 이한욱 차장 KB국민은행 제공
25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에서 E-트레이딩 팀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한솔 KB국민은행 E-트레이딩팀 과장, 박보영 과장, 한만규 대리, 이한욱 차장 KB국민은행 제공
"지난해는 은행이 아니라 핀테크 회사에 다니는 느낌으로 다녔다. 버튼 색깔부터 하나하나 고민했다. 각각 다른 부서에서 왔지만 하나의 팀처럼 애자일하게 협업한 덕에 프로젝트가 성공했던 것 같다."

25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난 KB국민은행 E-트레이딩 팀(사진)은 국민은행 외환 전문플랫폼 'KB Star FX'를 탄생시키기까지 과정을 이같이 말했다. 지난 16일 정식으로 선보인 'KB Star FX'는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외환정보를 습득하고 외국환(FX) 및 파생상품 거래도 할 수 있도록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팀 구성은 자본시장 세일즈와 트레이딩 등 각자 다른 업무를 하던 이들이 함께 머리를 맞댔다. FX패키지를 도입하는 방식을 고려하다가 자체개발로 방향을 틀었기 때문이다. 국내 외환시장을 잘 반영하기 위해서다.

이한욱 차장은 "자본시장 업무 프로세스 전체를 전자화하겠다는 게 콘셉트였다"고 했다. 기존에는 기업고객 혹은 개인고객이 거래를 원하면 세일즈 쪽에 연락을 하고, 또 세일즈 쪽이 딜러 단에 연락을 해서 거래를 완료하는 과정을 거쳐야 했다. 이 같은 프로세스가 구시대적이라고 생각해 자본시장 업무 전 과정을 전산화하고 싶었다는 설명이다.

이 차장은 "고객용 블룸버그 인포맥스를 만들고 싶었다"며 "간단하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그 안에 들어가는 요건이 너무 많았다"고 했다. 박보영 과장은 "고객 플랫폼과 직원 플랫폼 그리고 기존 시스템과의 연계를 전부 고려하려다 보니 프로젝트가 커졌다"며 "보통의 시스템은 개인용과 기업용이 따로 있는데 저희는 두 가지 고객군을 모두 고려해야 하니 만만치 않았다"고 덧붙였다.

E-트레이딩 팀은 'KB Star FX'의 가장 큰 장점으로 접근성을 꼽았다. 한만규 대리는 "웹 페이지에서 주소 하나만 치면 외환 관련된 콘텐츠를 한 번에 볼 수 있다"며 "별도 영업점 방문이나 프로그램 없이도 웹상에서 외환거래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외에 자본시장을 쉽게 풀어낸 다양한 콘텐츠와 실시간 환율을 제공하는 점 등도 장점으로 언급했다. 장한솔 과장은 "전문적인 콘텐츠뿐 아니라 '오늘의 환율을 맞혀라'와 같은 고객참여형 게임이나 '외환뉴스' 등 실시간 뉴스도 서비스하고 있다"며 "개인이 가볍게 사이트에 올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지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박 과장은 "다른 영역에 비해서 FX 외환 시장은 비대면화가 늦다"며 "FX 시장의 비대면화·전자화·플랫폼화를 저희가 선점하고 마켓셰어를 늘리고자 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seung@fnnews.com 이승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