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심도 당심도 못 얻은 나경원, 결국 백기

당대표 불출마 선언
"화합 위해 용감히 내려놓겠다"
당권주자들 겨냥한 듯 말미엔
"포용·존중 간직한 정당 돼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5일 3·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대통령실과 당내 친윤계과의 거듭된 갈등 끝에 사실상 백기를 든 것이다. 나 전 의원이 특정 후보와의 연대설에는 선을 그은 가운데 내년도 차기 총선을 앞두고 당분간 현실정치와는 거리를 둔 채 조용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당권 도전 포기를 밝혔다.

어두운 표정으로 당사에 등장한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대표 불출마 결정이 당을 향한 애정에서 비롯된 것임을 강조하면서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에 의한 압박' 혹은 '지지율 하락'과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당원과 당권 주자들을 겨냥한 듯 '마지막 간곡한 호소'를 덧붙이기도 했다. 그는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라며 "포용과 존중을 절대 간직해야 한다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는 "구태여 말하기엔 적절치 않을 것 같다. 당대회를 통해 화합하고 통합하고 미래로 갔으면 한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나 전 의원은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어왔다. 대통령실이 나 전 의원이 언급한 '헝가리식(출산시 대출 탕감) 출산 대책'을 비판하자 나 전 의원이 저출산고령화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사의를 표했고, 대통령실은 해당 직 및 기후환경대사에서 해임하는 과정에서 양측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는 관측이다.

게다가 당내 친윤계그룹과 초·재선 그룹 등이 나 전 의원에게 불출마를 압박하면서 대통령실과 친윤계와 대척점에서 서는 데 대해 커다란 부담이 불출마의 배경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나 전 의원 스스로 범 친윤계로 설정했지만, 친윤계의 반대가 갈수록 노골화되면서 당 대표 출마시 안정적 당선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은 것이 당권 포기 한 배경으로 꼽힌다. '당 대표까지 출마했다가 낙선할 경우 향후 당내 역할과 지분을 잃을 것'이란 우려감이 불출마 결단에 결정적 역할을 했을 거라는 얘기다.


일각에선 본인 스스로 친윤계를 표방하면서 당권 도전을 검토했지만 중간 윤 대통령의 진의 언급 논란을 비롯해 이후 윤 대통령을 향한 사과 이후 불출마 최종 결단에 이르는 과정에서 결국 윤심(윤대통령 의중)을 얻지 못하고 당내 비토세력까지 확산되자 '승산없는 승부'에 꼬리를 내리는 모양새가 됐다는 분석이다.

나 전 의원은 앞선 21대 총선, 서울시장 경선, 당 대표 3번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신 데 이어 이번 불출마 선언과정에서 보여준 당권주자 답지 않은 스탠스로 인해 향후 당내 입지와 역할은 더욱 쪼그라들 것이란 비관적 전망이 나온다. 당내 일각에선 나 전 의원의 자진 포기가 안철수 의원이나 출마가 점쳐지는 비윤계 주자 유승민 전 의원 등 반윤계 주자들에게 힘을 실어주지 못하는 데다 친윤계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는 김기현 의원 등과의 관계설정도 애매할 것으로 보인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