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6일 출근시간 수도권 10㎝ 폭설…-13도 강추위 계속(종합)

25일 오후 대설경보가 해제된 경북 울릉군 곳곳에서 제설작업이 진행되면서 일부 도로가 기능을 되찾아 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부터 내린 울릉군 누적 적설량은 75cm이다.(울릉군제공)2023.1.25/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25일 오후 대설경보가 해제된 경북 울릉군 곳곳에서 제설작업이 진행되면서 일부 도로가 기능을 되찾아 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부터 내린 울릉군 누적 적설량은 75cm이다.(울릉군제공)2023.1.25/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목요일인 26일에는 25일 밤 늦게 인천과 경기 서해안에서 시작한 눈이 새벽부터 서울 등 중부지방으로 확대되면서 출근시간대에 절정에 달하겠다. 낮부터는 전북과 경북 등으로 눈이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최대 7㎝, 수도권 10㎝ 이상, 전북 최대 5㎝ 등이다.

24~25일 이어지던 기록적 한파는 한풀 꺾이겠으나 기온은 여전히 평년보다 다소 낮아 춥겠다. 일부 지역은 낮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아침 최저기온은 -13~-4도, 낮 최고기온은 -2~6도로 평년(아침 최저 -12~-1도, 낮 최고 0~7도)과 비슷하거나 다소 낮겠다. 최강 한파가 이어진 이날(아침 최저 -23~-9도, 낮 최고 -7~1도)보다는 기온이 5~10도가량 오르겠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5도 △춘천 -11도 △강릉 -6도 △대전 -9도 △대구 -10도 △전주 -7도 △광주 -6도 △부산 -5도 △제주 1도다. 예상 낮 최고 기온은 △서울 0도 △인천 1도 △춘천 -1도 △강릉 3도 △대전 2도 △대구 4도 △전주 3도 △광주 5도 △부산 6도 △제주 9도다.

눈은 오전 0시부터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청권에서 시작해 낮 12시쯤 전북과 경북 북부 내륙 및 경북 북동 산지로 확대되겠다. 이 눈은 오후 3시부터 오후 9시 사이 대부분 그치겠다.

이 눈구름대는 점차 남쪽으로 이동해 오후 6시부터 27일 오전 6시 사이에는 충청권 남부 일부와 전라권, 경북권 남부, 경남 서부 내륙에 눈이 오겠다. 전라권에서는 27일 낮 12시까지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제주에선 26일 오후 9시부터 27일 밤 12시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오겠다.

눈은 출근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집중될 전망이다. 눈이 얼어 붙으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다.

기상청은 출근길 교통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이면도로와 골목길도 미끄러울 수 있어 보행 중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에 5~20㎝, 서울 등 중부 지방(경기 동부, 강원 제외)과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북동 산지, 전북, 전남권 서부, 제주 중산간, 제주 산지, 서해5도에 2~7㎝,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및 산지에 1~5㎝, 경북권 남부와 경남 서부 내륙, 전남 동부, 제주 해안에 1㎝ 내외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 제주 산지에는 10㎝ 이상 눈이 쌓일 수 있다.

바다에선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동해 먼바다에선 시속 45~80㎞의 바람이 불어 물결이 2.0~5.0m로 높게 일겠다.

많은 눈이 쌓이며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이면도로와 골목길, 경사진 도로에선 방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어서 차량 운행 등 이동 간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많은 눈과 강한 바람, 높은 파도에 항공기와 여객선 운행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는 게 좋다.

환경부에 따르면 대기의 원활한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보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