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설특보' 중부지역, 내일까지 눈…27~28일 더 춥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최대호 기자 = 26일 중부지역을 중심으로 대설특보가 발효 중으로 시간당 1㎝ 내외의 눈이 내리고 있다. 눈은 27일까지 중부·전라 지역에 내릴 전망이다.

한파도 이어진다. 이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으며, 27~28일은 평년보다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서울과 인천, 경기, 강원, 충북, 충남 등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24시간 동안 적설량을 보면 인천 중구 8.4㎝, 충남 서산 6.5㎝, 경기 부천 6.1㎝, 서울 관악 5.0㎝ 등이다.

강원 6개 구역엔 한파 경보가, 경기와 강원 등 13개 구역엔 한파 주의보가 발효됐다.

현재 강원 철원 영하 12.4도, 충북 단양 영하 11.1도, 경북 문경 영하 10.2도, 서울 영하 9.6도, 인천 영하 7.1도다.

밤 사이 내린 눈에 영하권 날씨 영향으로 출근길 거북이 운행을 하는 차량이 줄을 이었다. 경기도에서는 한랭질환자가 6명 발생했다.

시설 피해도 대거 나왔다. 계량기 동파는 524건(인천 178건·서울 171건), 수도관 동파는 16건(경북 10건·경기 5건)이다.


현재 북한산과 치악산, 오대산 등 3개 국립공원 110개 탐방로가 통제 중이며 제주공항 3편, 군산공항 1편, 원주공항 1편 등 5편의 항공기기 결항됐다. 제주의 경우 체류객 이송을 위해 항공편 12편을 증편했다.

중대본은 제설 작업과 함께 한랭질환자 발생 등 관련 여파에 대한 사전 대비에 주력하기 위해 이날 0시를 기점으로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