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황교안 전 총리 "총선 패배, 김기현도 책임있어"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 특별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경북지역 특별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자신을 향한 김기현 의원의 비판에 대해 "누워서 침 뱉기"라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26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김 의원이 '수도권 당 대표론'에 대한 반박으로 "수도권 출신의 황교안 당 대표 때 우리가 (총선) 폭망했다"는 발언에 이같이 반박했다.

이어 "김 의원도 그때 패배의 책임이 있다. 당시 당에서 중요한 보직도 했다"면서 "네 책임이다. 내 책임이다. 그건 참 유치한 얘기"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본인이 울산시장 출마했을 때 좀 결기 있게 잘했나, 이를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황 전 총리는 안철수 의원에 대해선 "이제 우리 당에서 같이 일을 하고 있지만, 당 대표 되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당 대표에 다시 도전하는 이유에 대해 "지난번 당 대표 때 꿈꿨던 것이 중간에 막혔다. 나라와 당이 여전히 어려운 만큼 넘어진 곳에서 다시 시작하려 한다"며 "다음 달 박근혜 전 대통령과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시장에 대해서는 "제가 당 대표 시절에는 그 모든 말들에 대해서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