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난방비 폭탄' 공세에 "文 포퓰리즘 뒤집어써…野, 시한폭탄 방치"(종합)

기사내용 요약
"원가 10배 올랐는데 가격 인상 안해"
"文 5년 에너지폭등 어떤 정책도 없어"
"가스공사 9조, 한전 30조 적자 넘겨"
"대선 앞두고 있으니 시한폭탄 방치"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지율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더불어민주당이 '난방비 폭탄' 총공세를 이어가자 문재인 정부가 공공요금을 적절하게 인상하지 않았던 후폭풍이라며 '文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원가가 10배 이상 올랐는데도 무리하게 공급가격을 통제했다는 것이다.

당은 그러면서 취약계층 대상 에너지바우처 확대 등 당정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대통령실은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와 가스요금 할인을 2배 인상하고 1분기 가스요금을 동결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 에너지 포퓰리즘의 폭탄을 지금 정부와 서민이 그대로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민주당이 난방비 폭등을 두고 지금 정부를 비난하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 무책임과 뻔뻔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최대 10배 이상 LNG 가격이 상승해 2021년 1월부터 2022년 10월 사이 주택용 가스요금이 미국 218%, 영국 318%, 독일 292% 상승했는데 우리나라는 38.5% 인상했다"며 "더구나 문재인 정부는 대선 전까지 1년 반 동안 가스요금을 동결했다가 그것도 선거 끝난 후에 겨우 12%를 인상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10배 이상 원가가 올랐는데 공급가격을 인상하지 않는 바람에 우리가 가스를 산 가격보다 훨씬 싸게 판 차액이 무려 9조원이나 된다"고 비판하며 난방비 부담 절감 대책으로 취약계층 대상 에너지바우처 지원 증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부 5년 동안 석유·가스 등 에너지 폭등에 대비한 어떤 정책도 없었고 탈원전을 한다며 가격 인상조차 소홀히해 한국가스공사의 영업손실 9조원, 한전 30조원 적자를 후임 정부에 떠넘겼다"며 "대선 승리에만 급급했던 민주당 정권이 윤석열 정부 실정인 양 공격하는 것은 후안무치"라고 비판했다.

향후 대책 관련해선 "118만 가구에 대해 에너지바우처 지원을 50% 이상 인상했고 가스요금 할인폭도 50% 이상으로 늘렸지만 급등한 난방비로 겨울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정부는 예비비 등을 동원해 더 두터운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서민의 에너지 기본권을 진정 생각한다면 제1야당이 한가로이 정부를 향한 정치공세에 골몰할 게 아니라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협의에 적극 나서고 여당과 머리를 맞대는 게 우선돼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난방비 폭탄’에 ‘포퓰리즘 먹잇감’이 나타났다고 흥분할 한가로운 상황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포퓰리즘 돈 잔치 뒷감당을 다음 정부에 떠넘긴 것은 한둘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국회 부의장인 정우택 의원도 페이스북에 "이번 난방비 폭탄 사태는 민주당 포퓰리즘 정책의 부작용을 보여주는 대표적 반면교사 사례"라며 "LNG 가격은 이미 2020년 말부터 1년간 3배 가까이 급등했었는데 민주당 문재인 정권은 2020년 7월에 가스비를 11.2% 인하한 뒤 민생 시한폭탄을 그대로 방치해뒀다.
지난해 3월 대통령 선거가 있으니 국민 원성을 일단 피하고 보자는 악질 심보"라고 비판했다.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현 사태에 큰 책임이 있는 민주당은 30조원 추경안으로 혼란을 부추기지 말아야 한다"며 "물가가 오르는데 현금을 더 살포하자는 것은 경제의 기본 원리에 역행하는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윤상현 의원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글로벌 시세 상승과 에너지 수급 불안 탓도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 후유증 때문이기도 하다"며 "민주당은 어떤 해명도 없이 난방비 폭탄을 그저 윤석열 정부 책임으로만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l2@newsis.com,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