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선박용 소형원자로 연계 그린수소생산 어디까지 왔나

한국선급, 2월 1일 부산 아스티호텔서 컨퍼런스 개최
선박용 소형원자로 연계 그린수소생산 어디까지 왔나


[파이낸셜뉴스] 한국선급(KR, 회장 이형철)은 오는 2월 1일 부산 아스티호텔 그랜드볼륨에서 '선박형 소형원자로(SMR)와 SMR 연계 그린수소생산' 컨퍼런스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전 세계 해사업계는 국제 탈탄소 규제 강화로 이에 미래 탈탄소 연료 도입이 분주한 가운데 여러 대안 중 하나인 원자력을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다.

그동안 원자력 에너지는 안전과 지정학적 보안, 경제적 문제 등 많은 제약 요소로 선박 연료 도입 등 상용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원자력 추진선박은 건조가 완료된 후 선박생애주기 동안 연료비 없이 선박 운항이 가능하고 운항 속도 또한 기존보다 훨씬 빨라질 것이라는 경제적 이점으로 인해 산업계 중심으로 안전성이 우수한 소형원자로(SMR)를 선박연료로 적용하려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KR은 세계 해사업계에서 SMR에 대한 관심이 점차 커짐에 따라 SMR 추진선박과 SMR을 활용한 해양그린수소 생산설비 적용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진단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컨퍼런스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총 5개의 주제가 논의될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글로벌 SMR 기술 개발 동향(한국원자력연구원 이태호 소장) △용융염원자로 기술의 현재와 미래(한국원자력연구원 김상지 박사) △선박용 SMR 기술개발 현황과 전망(한국조선해양 이제경 박사, 삼성중공업 김종원 박사) △SMR 연계 고효율, 고안정성 수전해 그린수소생산 시스템 기술개발 전략(한국생산기술연구원 임동하, 이해인 박사) △해양그린수소생산을 위한 수전해 기술 발전 방향((주)지필로스 강병근 이사)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각 주제발표 이후에는 KR 송강현 친환경선박해양연구소장이 좌장을 맡고 KR 임창무 센터장, 한국해양대학교 최재혁 교수, 해양플랜트연구소 설한신 소장, 각 주제발표자가 토론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KR 이형철 회장은 "해사업계가 현재 논의되고 있는 다양한 탈탄소 연료 중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해서는 조선소, 선사, 선급 등 업계 간 긴밀한 정보 교류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정보 교류는 물론 상생의 묘안을 도출해 우리 해사업계가 탈탄소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KR, 맥넷이 공동 주최하고 해양수산부가 공식후원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오는 30일까지 행사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받는다. 행사 당일 유튜브 채널 생중계 동안에 댓글을 통해 참여자들의 질문과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