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종섭, 尹대통령 UAE 발언 논란에 "국익에 도움 안 돼"

이종섭 국방부 장관(왼쪽)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2회 국회(임시회) 국방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북한 무인기 침범에 대한 현안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왼쪽)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2회 국회(임시회) 국방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북한 무인기 침범에 대한 현안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응진 정재민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대해 "국익 차원에서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2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에 대한 질문에 "국군 통수권자 입장에서 현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장병들에게 현지의 엄중한 안보상황에 대해 얘기한 것으로 알고, 현지 장병들도 그렇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최근 (윤 대통령 발언 관련) 논란이 안타깝다"고도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UAE 방문 당시 우리 군 UAE 군사훈련 협력단 '아크부대' 장병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형제 국가 UAE의 안보는 바로 우리 안보"라며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 적은 북한이다.
우리와 UAE가 매우 유사한 입장에 있다"고 말해 이란 측의 반발을 샀다.

우리 정부는 이후 "윤 대통령의 당시 발언은 장병 격려 차원이었고 한·이란관계와는 무관하다"고 이란 측에 설명했으나, 이란 측은 18일 윤강현 주이란대사를 초치했고, 우리 정부도 19일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를 초치하는 등 양국 간 갈등 양상을 보였다.

이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아크부대의 주임무는 UAE군에 대한 군사훈련이라며 훈련의 근본은 정신전력 교육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