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여수시,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 4월 착공

사업비 785억 원 확정...1일 5만t 하수재이용 공업용수 여수산단 공급
여수시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BTO) 조감도
여수시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BTO) 조감도

【파이낸셜뉴스 여수=황태종 기자】전남 여수시는 하수처리수를 재처리해 공업용수로 이용하는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BTO)'의 총사업비가 확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여수시에 따르면 '하수처리수 재이용 민간투자사업'은 지난 2021년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후 최초 제안에 따른 변경 제안, 한국환경공단 기술자문 위원회 의견 반영 등을 거쳐 총사업비 785억 원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사업시행자 실시협약 확정 및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4월 본격적으로 사업 시행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이번 사업시행자는 (가칭)여수그린허브 주식회사(대표사 테크로스 워터&에너지)로 오는 4월부터 2025년 4월까지 재처리시설 1개소와 공급관로(18.6㎞)를 설치하게 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재이용 시설이 완료되면 그동안 남해안으로 방류되고 있던 하수처리수를 공업용수로 재처리 공급해 여수국가산단 공업용수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정책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