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회원사 대변기능 강화”···서유석호 금투협, 조직 슬림화 단행

11본부·부문→ 7본부
임원 2인 신규선임
금융투자협회 개편 후 조직도 / 사진=금투협 제공
금융투자협회 개편 후 조직도 / 사진=금투협 제공
[파이낸셜뉴스] 서유석 신임 회장을 맞은 금융투자협회가 조직을 재정비했다. 기존 11본부를 7본부로 대폭 슬림화 하고, 실무팀을 추가 신설했다. ‘일하는 협회’라는 기치를 실현하기 위한 목적으로 임원 2인도 신규 선임했다.

26일 금투협에 따르면 협회는 기존 11본부·부문이던 조직 구조를 7본부로 축소했다. 유사기능 조직을 통폐합해 조직 몸집을 줄이고, 산업 서비스 조직을 강화해 회원사 대변 역량을 제고하겠다는 취지다.

금투협 관계자는 “중복 의사결정 구조를 효율화하고 통일성 있는 조직 운영을 위해 총괄부문, 대표제 등 부문제도를 폐지하고 본부장도 줄였다”며 “통합 운영 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산업전략본부와 시장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와 경영지원본부를 합쳤다”고 설명했다.

산업부서 조직을 확대·보강한 점도 눈에 띈다. 증권(선물)사 지원 조직은 현 1개 부문, 3개 부서에서 1본부, 3부, 2팀으로 키웠다. 중소형 증권사 성장지원 및 현안 대응을 전담할 중소형사지원팀과 가상자산,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등 디지털이슈에 대응할 디지털금융팀을 신설한 게 특징이다.

자산운용사 지원조직은 기존 1개 부문, 2개 부서, 1개 팀에서 1개 본부, 2개 부서, 3개팀으로 늘렸다. 사모펀드회사 확대에 따라 회원사별 맞춤형 지원을 수행할 사모펀드팀과 대체투자시장 중요성 확대에 따라 실물펀드팀을 만들었다.

부동산신탁사의 종합부동산금융회사로의 도약을 돕기 위해 현 부동산신탁지원부를 종합부동산금융부로 개편했다.

‘부팀제’ 도입도 눈여겨 볼만한 지점이다. 산업부서 팀 신설 이외에 세제지원부, 법무지원부, 정보시스템부, K-OTC부, 채권부 등을 팀 단위로 조정한 게 골자다.

산업총괄부도 산업협력부로 개편했다. 업권 간 이해상충 문제가 불거지면서 의견수렴을 충실히 하고 협력적 관계설정을 도모하기 위함이다. 조사기능을 통해 미래먹거리를 발굴하고, 산업조정 기능을 총괄할 '미래전략·산업조정팀'을 신설한 점도 눈에 띈다. 자산관리(WM)팀도 새롭게 만들어졌다.

연금부에선 정부 공적연금 개혁 시기에 발맞춰 사적연금을 통한 국민자산 증식을 지원하는 업무를 보다 독립적으로 맡는다.

자율규제기획부 내 규제기획팀, 내부통제팀을 따로 세웠고 정책지원부를 신설해 대외협력팀과 법무팀을 그 산하에 배치했다.

조직개편과 함께 임원 인사도 단행했다.
자산·부동산본부를 맡은 이창화 본부장은 전무로 보임됐고, 산업시장본부는 나석진 본부장(상무)이 이끌게 됐다. 증권·선물본부와 대외정책본부에는 각가 천성대 본부장(상무)과 김진억 본부장(상무)이 신규선임됐다. 경영기획본부 리더는 이상호 본부장이 새롭게 맡는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