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서 '2등급'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국민권익위원회의 2022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기관별 △업무경험이 있는 국민(외부체감도)과 소속 직원(내부체감도)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 △반부패 자체 시책 추진에 대한 청렴 노력도 평가 △부패사건 발생에 따른 감점을 합산해 이뤄진다.

전남도는 2020년 4등급에서, 2021년 3등급, 2022년 2등급으로 매년 1등급씩 끌어올렸다. 전국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등급을 받은 곳이 없어 사실상 최상위 등급을 받은 셈이다.

특히 전남은 종합점수 85.4점을 받아 제주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종합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외부체감도는 광역 평균보다 4.4점 높은 91.4점, 내부체감도는 0.8점 높은 64.9점, 청렴노력도는 0.4점이 높은 88점을 받았다.

이는 전남도가 민선8기 출범과 함께 2022년을 '청렴으뜸 전남' 원년으로 정해 외적으로는 현장 목소리를 경청하는 소통을 강화하고, 내적으로는 건전한 직장문화를 조성하는데 중점을 둬 다양한 청렴시책을 추진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외부체감도 분야에서 공사, 용역, 보조금 사업장까지 찾아가는 청렴컨설팅, 청렴해피콜 등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했다.


잠재된 민원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도민 눈높이에 맞게 민원을 해결하는 새로운 유형의 민원처리제도인 도민고충저리지원반을 운영하는 등 도민이 피부로 느끼도록 노력했다.

내부체감도 분야에서는 하위직의 경우 조직 문화가 불공정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 기존 세대와 엠지(MZ)세대 간 갈등의 골을 좁혀 조직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엠지세대와 함께하는 청렴정담회'를 추진했다.

김세국 전남도 감사관은 "이번 종합청렴도 2등급 결과는 '민선8기 세계로 웅비하는 대도약! 전남 행복시대' 실현을 위한 첫 결과물"이라며 "이번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청렴에 취약한 분야를 더욱 개선해 청렴문화가 더욱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