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아바타:물의 길' 국내 매출 1285억원 외국영화 1위

기사내용 요약
전작 '아바타' 매출액 1284억원 넘어서
전 세계 매출액은 20억 달러 돌파 성공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영화 '아바타:물의 길' 국내 매출액이 전작인 '아바타' 매출액을 넘어서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외국영화가 됐다.

'아바타:물의 길'은 25일까지 1285억5200만원을 기록, 2009년에 나온 '아바타'의 1284억4700만원을 넘어섰다. 이는 역대 국내 개봉 외국영화 최고 기록이다. 범위를 한국영화까지 넓히면 1위 '극한직업'(1396억원·1626만명), 2위 '명량'(1357억원·1761만명), 3위 '범죄도시2'(1312억원·1269만명)에 이은 4위다.

관객수로만 보면 '아바타:물의 길'은 1014만명으로 역대 흥행 순위 29위이지만, 아이맥스(IMAX)·돌비시네마 등 특수 상영관 관람객이 많아 매출액 순위가 높았다. 티켓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어 최근 개봉한 영화일수록 매출액이 높기도 하다.

'아바타:물의 길'의 전 세계 매출액은 20억 달러(약 2조4630억원)를 돌파했다. 역대 개봉 영화 중 20억 달러 이상 벌어들인 영화는 '아바타:물의 길' 포함 모두 6편이다. 이중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연출한 작품이 '아바타'(29억 달러), '타이타닉'(22억 달러), '아바타:물의 길'(20억 달러) 3편이다.

'아바타:물의 길'은 전작에서 부부가 된 '설리'와 '네이티리'가 네 아이들과 함께 가족을 이루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전작에서 사망한 '쿼리치'가 아바타로 다시 태어나 설리와 네이티리에게 복수를 감행하자 설리·네이티리 가족은 바다에서 살아가는 바 부족 멧케이나족과 함께 살아가기로 결정한다. 샘 워딩턴과 조이 살다나가 다시 한 번 각각 설리와 네이티리를 연기했고, 쿼리치 역의 스티븐 랭도 또 한 번 출연했다. 또 시고니 위버, 케이트 윈슬렛 등도 함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