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우리은행,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 실시해 중소·소상공인 돕는다

연체 없이 대출상환 시 이자 환급하는 ‘성실상환 지원대출’
소상공인 대출상환 자금마련 지원하는 ‘자립지원 고금리 적금’
단기 연체중인 중소기업의 ‘연체이자 전액 감면’
우리은행,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 실시해 중소·소상공인 돕는다
[파이낸셜뉴스] 우리은행이 지속된 고금리·고물가·고환율으로 일시적인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소상공인을 위한 특별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최근 경기침체 지속 및 금리상승 등에 따라 중소·소상공인의 금융비용이 커진 상황에서 금번 프로그램을 통해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해 우리 경제의 버팀목인 중소·소상공인의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지원 프로그램은 △성실상환 지원대출 △자립지원 고금리 적금 △연체이자 감면으로 구성됐다.

성실상환 지원대출은 보증기관과 협력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신규 대출을 지원하고 1년간 연체 없이 분할상환하면 대출금리 중 기준금리를 제외한 가산금리에 해당하는 이자를 다음년도에 고객에 환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자립지원 고금리 적금은 소상공인의 대출상환자금 마련을 위한 금리우대 적금상품이다.
기본금리에 조건을 충족하면 금리 우대를 제공하고 해당 적금만기자금으로 대출을 상환하는 경우에 한 번 더 금리를 우대해 최대 연 10% 금리를 제공한다.

또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으로 연체가 발생한 중소기업이 1개월 이내 연체를 정리하는 경우 이미 발생한 연체이자 3%를 전액 감면해주는 연체이자감면 프로그램과 코로나 피해 중소·소상공인의 인터넷 뱅킹 등의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프로그램도 시행예정이다. 상기 프로그램들의 세부내용은 추후 확정해 안내될 예정이다.

eastcold@fnnews.com 김동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