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 신혼부부 임대보증금 10년 무이자 지원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청 전경.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전북도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신혼부부에게 무이자 임대보증금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대상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저소득계층으로 한정됐지만 올해부터 민선8기 공약사업으로 확대 시행한다.

이에 올해부터 연간 1000가구씩 2026년까지 도내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신혼부부 4000가구 이상에 임대보증금을 최장 10년간, 2000만 원까지 무이자 지원한다.

대상은 혼인신고일 기준 7년 이내인 도내 무주택 신혼부부다. 시·군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전북개발공사에서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세대다.

지원 기간은 최초 2년이며 2회 연장해 6년까지 가능하다.


한 자녀 출산 시에는 2년을 추가해 8년까지, 두 자녀 이상 출산 시에는 4년을 연장해 최대 10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신혼부부 임대보증금 지원이 신혼부부들이 더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정책을 발굴·추진하겠다"고 전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