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자원공사-포항시 항사댐 건설 협약…태풍 피해 재발방지

협약체결 이후 정경윤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오른쪽)과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체결 이후 정경윤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오른쪽)과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가 26일 포항시청에서 포항시와 냉천·신광천 유역 수자원의 합리적인 이용 개발 관리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태풍 힌남노 당시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냉천 인근 주민 7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바 있다. 이후 정부와 포항시는 냉천 상류에 대형 물그릇인 항사댐 건설을 통해 태풍 및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재발방지책을 추진하게 되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토대로 포항시 관내 항사댐 등 냉천, 신광천 유역 수자원의 합리적 이용 및 개발, 관리를 위한 수자원분야 기술교류, 업무협조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수자원 개발계획 관련 상호지원 및 협조 △댐건설관리법 제48조 및 동법 시행령 제48조의2에 따른 댐 건설을 위한 조사 연구 설계 및 댐 건설사업의 시행 협력 △수자원분야 교육 및 기술지원 협조 등이 있다.

정경윤 한국수자원공사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포항시와 내실 있는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항사댐 건설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안전한 댐 건설을 위해 대한민국 대표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