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연세대 정형일 교수팀, '패치형 백신' 개발

기사내용 요약
지난 6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 게재

마이크로니들 기반 패치형 백신 접종 기술, 주사형 백신의 통증과 효능 개선

(왼쪽부터) 연세대 정형일 교수, 연세대 강건우 박사, 주빅 양휘석 대표. 사진 연세대 *재판매 및 DB 금지
(왼쪽부터) 연세대 정형일 교수, 연세대 강건우 박사, 주빅 양휘석 대표. 사진 연세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허서우 인턴 기자 = 연세대는 생명공학과 정형일 교수팀이 기존 근육 주사를 이용한 백신 접종법의 통증 문제를 개선하고 효능을 극대화한 마이크로니들 기술 기반 패치형 백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용해성 마이크로니들 기술 기반 패치형 백신을 효율적으로 피부에 전달 가능한 적용기 개발'이라는 주제로 재료공학 분야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IF 19.924)'에 지난 6일 게재됐으며, 최신호 표지 논문으로도 선정됐다.

연구 내용은 '엄지 힘에 의한 탄성 변형 에너지의 신속한 방출에 기반한 용해성 미세바늘의 효율적인 전달을 위한 래치 어플리케이터(Latch Applicator for Efficient Delivery of Dissolving Microneedles Based on Rapid Release of Elastic Strain Energy by Thumb Force)' 논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세대 정형일 교수 연구팀과 주빅(대표 양휘석)이 공동 개발한 이 기술은 백신이 함유된 미세한 바늘 모양 구조체가 안정적으로 피부 안쪽으로 흡수되도록 설계해 정량 백신 전달이 가능하게 했다.

패치형 백신은 기존 주사형 백신의 통증과 불편함을 크게 개선한 기술로, 근육보다 면역 세포가 많이 분포하는 피부에 항원을 직접 전달해 감염병에 대해 뛰어난 방어 효능을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백신 유통의 큰 장애물인 콜드체인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다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많은 연구진이 패치형 백신 개발에 사활을 걸고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적용기는 간단한 부품으로 최적의 패치형 백신 전달을 구현해 기존 패치형 백신의 고질적인 전달 문제를 해결했을 뿐만 아니라 대량생산 및 보급에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eo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