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남동발전, 공공기관 최고 반부패·청렴 선도기관 선정

기사내용 요약
2022년 종합청렴도 평가, 창사 이래 전력 공급사 유일 1등급

[진주=뉴시스] 한국남동발전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한국남동발전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한국남동발전은 26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창사 이래 최초이자 전력 그룹사 중 유일하게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올해 501개 기관을 대상으로 평가해 기관의 청렴수준을 5등급으로 분류했다.

이번 종합청렴도 평가는 20년간 청렴도 평가와 부패방지시책평가로 이원적으로 운영되던 평가체계를 통합해 평가하는 체계로 개편됐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해 ▲견고한 반부패·청렴인프라 구축 ▲고유 리스크 발굴을 통한 예방활동 확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렴의식 정착 ▲함께하는 청렴문화 확산의 4개 중점 추진전략 및 23개 세부 추진과제로 이루어진 반부패, 청렴 추진계획을 수립해 전사적으로 종합청렴도 향상을 위한 시책을 적극 추진했다.

특히 기관장 등 경영진, 고위직 주관 전 직원 이해충돌 방지서약 체결, 청렴공약제도 도입, 기관장 및 자회사 청렴준수실천 협약 체결 등 최고위직 주도의 청렴의식 확립 활동을 확대했다.


이와함께 이해충돌행위 사전예방을 위한 체인지 프로그램 운영, 준법경영시스템 도입, 협력회사 찾아가는 청렴컨설팅 청렴 119, 청렴 메타버스 체험관, 불공정 관행 상시 공모제안 사이트 운영, 지역민 대상 청렴캠프 운영 등 공기업으로써 청렴문화가 사회전반에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했다.

그 결과, 2021년 4년 연속 청렴도 우수기관, 기관 최초 부패방지시책평가 최우수기관 달성에 이어 종합청렴도 평가 체계로 개편된 첫해 창사 이래 최초이자 공직 유관단체 중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

명희진 상임감사위원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을 달성한 것은 모든 임직원이 합심해 이뤄낸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청렴한 업무수행과 공기업으로서 보다 청렴한 세상을 만드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