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감원장 "우리금융회장 선출 절차 객관성 의문"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생명보험 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1.26. blues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생명보험 교육문화센터에서 열린 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01.26. bluesda@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우리금융지주 회장 선출 절차의 객관성이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우리금융 임원추천위원회가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제대로 된 정량·정성적 평가를 거쳐 회장 후보군을 선출하는 게 물리적으로 가능하냐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회장 선출 절차의 객관성을 위해 합리적 기준을 마련하고, 선출 절차를 주주 중 일부가 검증할 수 있는 절차도 갖춰야 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후보로 불거진 '관치금융' 논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원장은 26일 오전 서울 광화문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에서 14개 보험회사 CEO와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금융지주 회장 관련 롱리스트(1차 후보)가 어떤 기준과 경로로 작성된 건지, 그중 어떤 방식으로 적격 후보자를 걸러 숏리스트를 만들 건지, 또 그 기준은 무엇인지, 그리고 정량·정성적 평가를 하는 게 선출의 기초일 텐데 과연 이를 위한 적정한 시간이 확보됐는지, 과연 이게 물리적으로 가능한지 등에 대한 걱정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분이 회장으로 선출되는 게 좋다, 나쁘다는 이런 취지가 아니다"라며 "선진 금융기관을 보유한 다른 나라처럼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기준으로 회장 후보군을 형성해야 한다. 또 주주 중 객관적인 기준이 맞냐 아니냐 보자고 할 때 사후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기준들도 생겨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절차는 저희가 생각하고 있는 민주적이고 보다 선진적이고, 주주들을 대표하는 이사들의 합의를 모을 수 있는 그런 절차"라며 "이런 절차를 거친 것만으로도 그 후보군은 절차적인 정당성과 그 결론이 최선이라고 믿고 합의를 할 수 있는데, 지금 절차는 그런 것에 비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실상 이 원장이 '깜깜이'로 진행되는 우리금융 회장 선발 과정을 비판한 것이다. 앞서 우리금융 임추위는 차기 회장 롱리스트로 8명을 선정한 바 있다. 오는 27일 차기 회장 후보군을 2~3명으로 추리고, 이후 다음 달 초에 최종 후보자를 가릴 계획이다.


현재 내부 인사로는 이원덕 행장과 박화재 우리금융 사업지원총괄 사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 박경훈 우리금융캐피탈 사장, 신현석 우리아메리카 법인장 등 5명이 롱리스트 후보군으로 들어왔다. 외부 인사로는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과 김병호 전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이동연 전 우리FIS사장 등 3명이 포함됐다.

다만, 이 원장은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이 후보로 선발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관치금융 지적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