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밀양 딸기로 만든 맥주 나왔다 '알딸딸'

기사내용 요약
프리미엄 딸기브랜드 홍과옥조, 밀양딸기 맥주 출시
밀양딸기 100% 사용, CU편의점 판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밀양=뉴시스] 안지율 기자 = 경남 밀양시는 오는 2월 프리미엄 딸기브랜드 '홍과옥조'와 손잡고 딸기맥주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홍과옥조는 국내 최초의 프리미엄 딸기브랜드로 한국의 딸기 시배지인 밀양의 우수한 딸기를 납품받아 딸기맥주와 딸기셀처를 개발했다. 최고급 딸기 만을 취급하는 홍과옥조가 밀양을 선택한 이유는 밀양이 대한민국 최초 딸기 재배지라는 프리미엄 때문이다.

딸기맥주 브랜드는 '알딸딸(Al Tal Tal)'로 딸기를 두 번 넣어서 알딸딸, 적당히 취하게 알딸딸하다는 의미로 이름 지어졌다.

알딸딸 맥주는 기존 과일맥주들처럼 향을 첨가하는 것이 아니라 이례적으로 높은 딸기 함유량(딸기맥주 4%, 딸기셀처 8%)을 자랑한다.

100% 밀양딸기 만을 사용해 밀양시 딸기 재배 농가 소득 증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알딸딸 딸기맥주와 딸기셀처는 오는 31일 CU에서 처음 선보일 예정이며, 2월 전국 CU편의점 어디에서나 맛볼 수 있다.

한편 시는 딸기 농촌융복합산업지구 조성사업의 하나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경대학교와 함께 딸기맥주 개발을 진행 중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홍과옥조의 알딸딸 맥주와 함께 밀양딸기를 이용한 대표 가공품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k993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