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서유석 회장 첫 조직개편은 슬림화...금투협, 11개→7개 본부 축소

기사내용 요약
유사 기능 조직 통폐합
회원사 대변 역량 제고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서유석 금융투자협회장이 취임 후 첫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금투협은 11본부(부문) 체제에서 4본부를 축소해 7본부 체제로 개편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함께 다음달 6일자 임원 인사도 실시했다.

본부 축소는 유사 기능 조직을 통폐합해 조직을 슬림화하고 산업 서비스 조직을 강화해 회원사 대변 역량을 제고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서 협회장은 일하는 협회, 소통하는 협회, 회원사를 대변하는 협회가 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총괄부문, 대표를 두는 부문제도를 폐지하고 본부장도 줄였다. 특히 산업전략본부와 시장관리본부, 전략기획본부, 경영지원본부는 통합 운영시 시너지가 가능하다고 보고 통합했다.

또 실무적 소통 강화와 차세대 리더 육성을 위해 부서를 축소하고 팀 추가 신설을 통해 부팀제를 일부 도입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조직에서 부서장과 팀장은 일하는 관리자 역할을 수행한다. 세제지원부, 법무지원부, 정보시스템부, K-OTC부, 채권부 등이 팀단위로 조정된다.

자산운용사 지원조직은 1개 부문, 2개 부서, 1개팀에서 1개 본부, 2개 부서, 3개팀으로 늘리기로 했다. 본부 내에는 사모펀드 회사 확대에 따라 회원사별 맞춤형 지원을 수행할 사모펀드팀, 대체투자시장 중요성 확대에 발맞춰 실물펀드팀을 마련했다.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미래전략·산업조정팀도 신설된다. 아울러 정부의 공적연금 개혁시기에 맞춰 사적연금을 통한 국민자산 증식을 지원하는 업무를 독립된 연금부에서 보다 강화해서 수행할 수 있게 했다.

그 밖에 자율규제, 내부통제 지원기능 강화를 위한 규제기획팀, 내부통제팀 신설, 입법지원 기능을 위한 정책지원부 신설과 대외협력팀, 법무팀 배치 등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자산·부동산본부장을 전무급으로 보임하고 천성대 증권·선물본부장, 김진억 대외정책본부장 등 임원 2명을 신규 선임했다.


산업부서 조직은 확대·보강된다. 증권(선물)회사 지원 조직은 1개 부문 3개 부서에서 1본부, 3부, 2팀으로 확대된다. 중권·선물본부 내에는 중소형 증권사 성장 지원과 현안 대응을 전담할 중소형사 지원팀, 가상자산, 핀테크, 로보어드바이저 등 디지털 이슈에 대응할 디지털금융팀이 신설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