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엘리자벳·정호영, 인삼공사 '봄배구' 진출 이끈다

기사내용 요약
KGC인삼공사, 2016~2017시즌 플레이오프 이후 6시즌 만에 '봄배구' 진출 도전

[인천=뉴시스] 고승민 기자 = 25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대 KGC인삼공사 경기, 세트스코어 3대1로 흥국생명을 꺾은 인삼공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3.01.25. kkssmm99@newsis.com
[인천=뉴시스] 고승민 기자 = 25일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 대 KGC인삼공사 경기, 세트스코어 3대1로 흥국생명을 꺾은 인삼공사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3.01.2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GC인삼공사가 6시즌 만에 '봄배구' 진출을 노린다. 중심에는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과 미들블로커 정호영이 서 있다.

인삼공사는 지난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3-1(25-19 25-23 23-25 25-19)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린 인삼공사(11승 13패·승점 35)는 GS칼텍스를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3위 한국도로공사(12승 11패·승점 35)와 승점이 같지만, 다승에서 밀려 4위에 이름을 올렸다. 3위 탈환을 눈앞에 뒀다.

이날 인삼공사는 엘리자벳(25점)과 정호영(21점), 이소영(16점)의 활약을 앞세워 귀중한 승리를 일궈냈다.

엘리자벳은 인삼공사의 승리공식이다.

엘리자벳은 팀의 주공격수 역할을 하고, 어려운 토스를 득점으로 연결하며 공격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시즌 689점을 기록해 득점 1위가 유력하다.

정호영은 전날 흥국생명전에서 21점을 기록했는데, 이는 데뷔 후 개인 한 경기 최다득점이다. 공격성공률도 62%가 넘었다.

정호영은 리그에서 가장 많은 속공을 성공했다. 215번 속공을 시도해 114번이나 득점으로 연결했다. 꾸준하게 경기에 출전하면서 경험을 쌓고 기량도 일취월장하고 있다.

인삼공사는 엘리자벳과 정호영, 팀내 득점 2위 이소영, 세터 염혜선 등을 앞세워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한다.


인삼공사는 2016~2017시즌 3위에 올라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이후 5시즌 연속 봄배구에 진출하지 못했다.

현재 현대건설과 흥국생명이 2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도로공사와 인삼공사, GS칼텍스가 봄배구 티켓을 놓고 혈투를 벌일 전망이다.

인삼공사가 만약 4위로 시즌을 마감하더라도, 3위와 승점 차가 3점 이내이면 준플레이오프를 통해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도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