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종합청렴도 2등급 달성…전국 꼴찌서 최상위 도약

박완수 경남지사(왼쪽에서 여섯번째)를 비롯한 경남도 관계자들이 경남도청 로비에서 청렴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경남도 제공)
박완수 경남지사(왼쪽에서 여섯번째)를 비롯한 경남도 관계자들이 경남도청 로비에서 청렴캠페인을 벌이고 있다.(경남도 제공)


(창원=뉴스1) 강정태 기자 = 경남도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주관하는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받아 광역자치단체 중 최상위 등급의 성적을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국 최하위였던 2020년 종합청렴도 4등급(외부청렴도 4등급, 내부청렴도 4등급)과 2021년 종합청렴도 4등급(외부청렴도 5등급, 내부청렴도 2등급)에서 각각 2등급 상승한 결과다.

경남도는 청렴도가 2등급 상승한 것은 전국에서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종합청렴도는 민원인과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불공정한 직무, 권한남용 등 부패인식과 금품·향응 요구 등 부패경험을 평가하는 청렴체감도 60%, 공공기관의 반부패 추진체계 구축과 운영 실적을 평가하는 청렴노력도 40%, 부패사건에 대해서는 최대 10점의 감점으로 평가된다.

이번 평가에서 전국 17개 시도 중 1등급을 받은 광역지자체는 없고 경남도와 같이 제주, 전남, 광주, 경북이 2등급을 받았다.

경남도는 2019년 이후 줄곧 하위권에 머물러 있던 청렴도가 꼴찌에서 수직상승 할 수 있었던 것은 민선 8기 이후 ‘경남도 청렴도 향상대책 수립’, ‘청렴 실천 다짐 서약’ 등 박완수 지사의 청렴도에 대한 특별한 관심이 분위기 확산에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실제 경남도는 청렴도 향상 조례와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제도 운영 지침 등 5건을 제·개정함으로써 청렴도 향상과 부패 예방을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고 정비했다.


또 공직감찰담당을 신설해 상시 현장 감찰체계를 구축하고, 고위공직자 청렴도 진단 용역, 맞춤형 청렴문화 교육, 청렴도 향상을 위한 민간 협력 체계 구축 등을 실시했다.

경남도는 올해도 청렴도 강화를 위해 청렴도 취약분야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는 집중적인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부패사건에 대한 부서장의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부서원의 비리행위 적발 시 부서장에 대한 인사조치 등의 문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배종궐 도 감사위원장은 “깨끗하고 청렴한 도정에 대한 도민들의 눈높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청렴도 평가 전국 시도 최상위권 달성을 청렴도 향상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아 더욱 노력해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