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령군청 공무원 노조 1인 시위…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의령=뉴시스] 김기진 기자 = 의령군청 공무원과 경남 의령군의회가 '갑질' 논란으로 갈등하고 있다.

지난 25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의령군지부는 '반말조 말투'와 '과도한 서류제출' 등에 대해 의령군의회가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했다.

공노조는 "행정사무감사 이전부터 상식과 도를 뛰어 넘는 과도한 자료 제출 요구로 공무원을 마치 범죄자로 취급했다"며 "경찰·검찰 조사 수준을 넘어 털면 먼지가 나오지 않겠느냐는 마구잡이식 자료 요구로 직원들의 업무 지연, 피로도 과중 등의 부작용을 초래하는 등 공무원 명예와 행정의 신뢰성을 짓밟아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공무원을 비리 온상으로 취급하고 폄하한 행위에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의회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했다.

최근 불거진 '패딩 배부' 사건과 관련해서도 의혹을 명확히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공노조는 "정녕 깨끗하고 투명하게 의정을 꾸려 나가려는 의지는 있는가. 내 지갑 털어가며 직원들, 동료들 옷을 사줄 만한 위인은 있는가. 물음에 물음이 꼬리를 물게하는 패딩사건은 공직자로서의 도덕성과 자질에 저울질하는 중심에 있다"고 주장했다.

공노조는 시위 후 김규찬 의령군의장, 김창호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들 의원이 '토요애 유통과 관련해서 몇년 간 자료를 요청하다보니 과다하게 요청한 건 맞다.
일부 직원들에게 목소리를 높인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의료폐기물소각장'과 관련해서는 "이달 말까지 군민 의견을 수렴해 적극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26일 공노조는 의회측에서 문제점에 대한 방안을 모색한다는 언약을 믿고 당분간 1인 시위는 보류한다는 입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