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해군, 힐링빌리지 내 복합문화공간 ‘라키비움 남해’ 개관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남해군 창선면 장포리 일원에 조정되고 있는 주거·숙박·문화 공간인 ‘힐링빌리지’ 내에 복합문화공간 ‘라키비움 남해’가 26일 개관했다.

남해군에 따르면 ‘라키비움 남해’는 연면적 1653㎡에 지상 2층 규모로 관리·운영은 ‘MBC 경남’이 맡아 운영하게 된다.

이곳에는 MBC 경남에서 보유하고 있던 1만2000여장의 LP가 내부 공간을 채우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연중 미술품 기획전시도 이어질 계획이다.

이와함께 해안 절경과 조화를 이루는 카페와 베이커리 등도 들어서 방문객들에게 ‘오감만족’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개관을 기념해 오는 3월14일까지 정의지 조각가 등으로 구성된 예술단체 ‘이구 예나’에서 ‘New Wave’전을 진행하고 있어 LP의 선율을 들으며 신진작가들의 패기 넘치는 예술혼이 담긴 회화·조각품을 감상할 수 있다.

MBC 경남 이우환 사장은 “연중 LP 관련 이벤트 및 신진 예술가의 다채로운 미술품 기획전시를 통해 라키비움 남해가 전국적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충남 군수는 “아름다운 창선 장포항에 문을 연 라키비움 남해가 창선 주민은 물론 남해를 찾는 여행객이 소통하고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며 “해저터널 시대, 1000만 관광도시 시대를 열어갈 또 하나의 문화·예술 콘텐츠의 거점으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지난 2014년부터 2022년까지 창선면 장포항 일원에 사업비 120억 원을 투입해 힐링빌리지를 조성했다.
이곳에는 커뮤니티센터(라키비움 남해), 공원, 도로, 주차장, 상하수도 시설, 하수처리장 등이 구축됐다.

현재 629억 원 규모의 민자 유치를 통해 110실 규모의 호텔(㈜남해에스파크비치리조트) 건설을 위한 행정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장포항 어촌뉴딜300사업을 통해 어항 환경정비, 캠핑장 조성 등 어촌재생사업도 추진되고 있어 남해를 대표하는 새로운 관광지로 거듭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