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웅래 맥키스컴퍼니회장,'대한민국 한 바퀴 5228㎞' 최초 완주

– 하루 평균 45㎞이상, 1㎞당 5분 57초 속도로 달리며, 116일 518시간 57분 59초만에 대한민국 한 바퀴 완주
– KRI한국기록원, 대한민국 국토 경계 한 바퀴 최단시간 완주 최고기록 인증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이 26일 강원도 고성의 '대한민국 한바퀴 완주' 결승점을 통과하고 있다.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이 26일 강원도 고성의 '대한민국 한바퀴 완주' 결승점을 통과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괴짜왕’ 조웅래 맥키스컴퍼니 회장(64)이 26일 하루 평균 마라톤 풀코스(42.195㎞) 이상의 거리를 달려 ‘대한민국 한 바퀴 5228㎞’를 국내 최초·최단 시간에 완주했다.

지난 2021년 12월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를 출발한 조 회장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코리아 둘레길을 기반으로 도전에 나섰다.
조 회장은 동해안과 남해안, 서해안과 DMZ길, 제주도, 울릉도, 교량으로 연결된 도서지역 등 두 발로 달릴 수 있는 길을 매주 2회 이상 꾸준히 달려 116일동안 518시간 57분 59초만에 대한민국 국토 경계 한 바퀴를 돌아 이날 다시 통일전망대에 도착했다.

이 기록은 KRI한국기록원이 '대한민국 국토 경계 한 바퀴 최단시간 완주' 최고기록으로 공식 인증했다. 조 회장은 대한민국 한 바퀴 완주 동안 본인이 직접 카메라 촬영을 하며 달렸고, 이 영상은 유튜브(채널명:괴짜왕 조웅래)에서 만나볼 수 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