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청렴도 '2등급'…강기정 시장 "더욱 노력하겠다"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광역시 청사 전경./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광주시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측정 결과'에서 2등급을 받았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공동 1위로 2020년 5등급에서 2021년 3등급, 이번 평가에서 2등급으로 상승했다.

시는 청렴도 상승이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및 이행, 부패방지제도 구축, 반부패 청렴교육 실효성 제고, 기관장·고위직 노력과 리더십, 반부패 법령·규정 정비 등 다각적인 노력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1등급(17개 시·도 중 1위)을 달성한 청렴노력도 분야가 청렴도 향상을 견인했다.

감사위원회는 외부 청렴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청렴해피콜'을 운영하고 있다.

공사·보조금·민원업무 등 관련자 4000여 명을 대상으로 불편 및 건의사항을 청취해 만족도가 낮은 분야는 '청렴기동반'을 투입해 원인을 파악, 해당부서에 개선하도록 조치했다.
6000여 건의 청렴알림 문자를 발송해 행정절차 안내는 물론 민원처리 과정에서 경험한 비위를 신고하도록 독려했다.

내부 청렴체감도 향상을 위해서는 △간부공무원 청렴토론회 △릴레이 청렴다짐 영상제작 △청렴실천선언식 개최 △청렴 상시학습 △전 직원 청렴교육 수강 △청렴아침방송 △청렴골든벨 퀴즈대회 △청렴라이브콘서트 △청렴실천캠페인 등을 실시했다.

강기정 시장은 "전국 최고 수준의 청렴도를 달성해 민주·인권·평화도시 광주의 자긍심을 높였다"며 "더욱 노력해 청렴한 공직사회를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