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양천구, 신월1·3동 모아타운 관리계획 용역 착수

기사내용 요약
상반기 내 관리계획 수립 목표

[서울=뉴시스]신월3동 주택가 전경.(사진=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신월3동 주택가 전경.(사진=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서울 양천구가 지난해 6월 서울시 모아타운(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대상지 공모에서 선정된 신월1동 102번지 일대 및 신월3동 173번지 일대 지역에 대한 모아타운 관리계획 수립 용역에 본격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모아타운 사업은 신축·노후주택이 혼재돼 있어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저층 주거지에 대한 새로운 정비방식이다. 10만㎡ 미만의 저층주거지 내 소규모주택정비지역을 블록단위로 모아 대단지 아파트처럼 개발한다.

구는 지난 11일(신월3동)과 20일(신월1동) 모아타운 관리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모아타운의 규모와 정비방향, 대상지 현황 분석, 추진전략 등을 심층 논의했다.


구는 ▲적정 규모의 개발단위 설정 ▲밀도 계획 및 기반시설 계획 ▲커뮤니티 가로 조성 ▲생활SOC 확충의 4가지 추진전략을 토대로 신월1·3동 각 지역 생활권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관리계획이 연내 수립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구는 올해 상반기 내로 모아타운 관리계획(안)을 수립하고, 하반기에 주민의견청취, 서울시 통합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모아타운 관리계획이 승인·고시될 수 있도록 속도전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구민의 주거 안정과 지역 발전에 기여할 신월1·3동 모아타운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