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교육청 ‘청렴노력도 1등급’-‘청렴체감도 5등급’ 극과 극 평가

대전시교육청 전경 ⓒ뉴스1 최일 기자
대전시교육청 전경 ⓒ뉴스1 최일 기자


(대전=뉴스1) 최일 기자 = 대전시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의 ‘2022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3등급을 받아 전년도 4등급에 비해 한 단계 상승한 가운데 청렴노력도는 최고 등급, 청렴체감도는 최저 등급에 머물렀다.

26일 권익위와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내·외부 설문조사로 측정하는 ‘청렴체감도’(60%)와 기관의 반부패 시책에 대한 객관적인 실적과 효과성을 반영한 ‘청렴노력도’(40%)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런데 대전교육청은 17개 시·도교육청 중 유일하게 청렴노력도에서 1등급을 획득한 반면 청렴체감도에선 부산교육청과 함께 5등급에 분류돼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이동 감사관실 운영, 클린콜 모니터링 활동, 이해충돌방지제도 운영 기반 구축 등의 반부패 시책을 높게 평가받았다”며 “그렇지만 조직 내·외부에서 느끼는 청렴체감도는 아직 저조한 것으로 평가된 만큼 청렴도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또한 “평가 결과를 분석해 취약 분야를 개선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교육 수요자들이 체감할 수 있는 반부패·청렴정책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