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재시동

기사내용 요약
대시민 보고회 열고 진행 과정 시민에 설명

[광주=뉴시스] 강기정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민선8기 달빛동맹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강기정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25일 오전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민선8기 달빛동맹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용역보고서 부실·공론화 과정 미흡 등 총체적 부실 논란에 휩싸여 일시 중단됐던 광주시의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사업이 재시동을 걸었다.

광주시는 26일 오후 염주종합체육관 국민생활관에서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대시민 보고회를 열고, 그 동안의 진행 과정을 시민들에게 설명했다.

보고회에는 시의원·시민단체·체육단체·시민 등이 참석했다.

광주시는 이 자리에서 공동유치 추진 상황을 보고하는 한편 공동유치 기반조사, 경제적·정책적 타당성 분석 결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했다.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기반조사와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한 광주전남연구원은 대구와 2038 아시안게임을 공동유치했을 때 광주 지역 생산유발액은 1.4조, 부가가치유발액은 6834억 원, 1.6만 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공동유치 사전타당성조사를 벌인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은 소요 예산을 1조817억 원으로 추산했다. 또 세금의 투입 정당성을 알아보기 위해 전 국민이 2038 광주·대구 하계 아시안게임에 부여하는 가치를 분석한 결과, 총 편익·비용(B/C) 비율이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기대효과로는 대회 운영 인력 고용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숙박과 각종 행사를 통한 지역소비 증가, 생활스포츠 저변확대, 스포츠 위상 제고 등을 꼽았다.

앞서 광주전남연구원이 광주시민 400명을 대상으로 2038 광주·대구 아시안게임 공동유치에 대한 2차 대시민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공동유치 추진을 알고 있는 비율(인지율)은 22.0%(표본오차 4.06%), 유치 찬성률은 71.8%(표본오차 4.41%)로 나타났다.

공동유치를 찬성하는 이유로는 국가와 지역경제 기여, 스포츠교류 활성화를 꼽았다. 반면 반대하는 시민들은 재정부담과 일상 불편을 이유로 들었다.

앞선 1차 설문조사 당시 인지율은 61.3%(표본오차 4.24%), 찬성률은 91.7%(표본오차 2.40%)였다.

2차 설문조사는 2038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첫 연구용역 보고서가 부실하다는 비판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말 연구용역 보고서에 대한 비판과 질책이 이어지자 광주시는 핵심분야인 주민 설문조사와 경제성·파급효과, 경기장 운영계획 등에 대한 연구를 전면 보강키로 했다. 또 공론화 과정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이날 대시민 보고회를 준비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드러난 크고 작은 문제점들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해 의회 동의를 구한 뒤 준비위원회를 중심으로 양 도시와 영·호남 정치권까지 힘을 모으는데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시는 시의회 본회의 동의 절차를 밟은 뒤 대구시와 함께 대한체육회·문체부에 국제종합대회 개최 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문체부의 심의를 통과하면 기획재정부 타당성 조사 등의 수순을 거쳐야 한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2021년 5월 국회에서 2038 하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