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코로나 19가 바꾼 상권 '무인화, 전문화'

[파이낸셜뉴스] 지난 3년여간의 지속된 코로나19가 오프라인 상권을 '접촉, 무인화, 전문화'로 바꿨다. 올해는 그동안 침체됐던 음식점, 쇼핑, 숙박 등에서의 소비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업태는 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최근 4년(19년~22년)간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의 오프라인 업종을 분석하여 소비 트렌드를 분석했다. 음식점과 엔터·스포츠 업종을 중심으로 오프라인 업종의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으며 위기 속에서 무인화와 전문화는 새로운 흐름이 됐다.

음식점, 쇼핑·마트, 여행·숙박 등 주요 오프라인 업종의 지난해 매출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대비 1.7%(20년 -5.8%, 21년 -7.2%) 감소했지만 2020년~2021년 대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오프라인 음식점과 엔터·스포츠 업종 중심으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오프라인 음식점 소비(매출액)는 2019년 대비 2020년 -4%, 21년 -8%까지 감소했다가 코로나19 일상회복 등의 영향으로 2022년(+3%)부터 소비가 회복되고 있다.

커피전문점 매출은 2019년 대비 2020년 4%, 2021년 13%, 2022년 29% 증가해 코로나19 확산 중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였다. 디저트전문점(커피전문점 제외)의 매출도 2019년 대비 2020년 3%, 2021년 8%, 2022년 12%로 올랐다.

지난해 뜨는 가맹점으로는 새로운 채널로 변화한 무인사진관과 코인노래방이 있으며 맥주, 초밥, 아이스크림 등 특정품목에 전문화된 가맹점의 성장도 두드러졌다.

2022년 한 해 동안의 매출액과 신규가맹점 비중을 분석한 결과, 스튜디오에서 셀프로 사진을 찍는 무인사진관의 지난해 매출액은 1년 전보다 271% 증가했고, 2022년 신규가맹점 비중은 2021년말 대비 54% 증가했다.
코인노래방은 매출이 2021년 대비 115% 증가하고 2022년 신규가맹점 비중도 21년말 대비 28% 증가했다. 맥주전문점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283% 증가했다.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그룹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코로나의 영향에서 회복하거나 새롭게 부상하는 업종들을 분석해 2023년에도 이어질 소비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었다"며 "향후 소비업종 중 주요 세부 업종 기준으로 월별 동향을 분석해 최신 트렌드를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19가 바꾼 상권 '무인화, 전문화'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