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갑자기 늙었다? 당연히 저도 나이 들어"…송혜교, '더 글로리' 반응에 답했다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송혜교 SNS 캡처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송혜교가 '더 글로리'에서 새롭게 선보인 얼굴에 대해 이야기했다.

송혜교는 2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별다른 말 없이 패션 매거진 엘르 코리아와 명품 F사 계정을 태그한 뒤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들 속에는 송혜교가 브랜드와 함께 촬영한 화보 사진이 담겼다. 그의 우아하고 아름다운 미모가 시선을 끌었고 있다.


이와 관련, 송혜교는 최근 엘르코리와아 가진 인터뷰에서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속 학교 폭력 피해자 문동은 역할에 대해 "촬영하면서 모니터링을 거의 하지 않았다"라며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어느 정도 알 수 있었던 이전 작품들과는 달리 '더 글로리'는 답을 알 수 없는 작품이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능에 맡기자. 감독님과 대본에 기대서 가보자는 마음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더 글로리'에서는) 거의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조명도 그런 모습을 살려주는 방향으로 갔다"라며 "동은은 사는 내내 고생만 했는데 완벽하게 관리받은 모습으로 나온다면, 그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송혜교가 갑자기 늙었다는 말도 있는데, 당연히 저도 나이가 들었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