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진공, 글로벌 민·관 협력 확대방안 논의…역량강화 워크숍 실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제공)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중소벤처기업부와 함께 서울 목동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해외거점 역량강화 워크숍'을 이날부터 3일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워크숍 첫날인 26일엔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전환에 따른 민·관 협력 확대방안에 대한 토의가 진행됐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과 17개국 해외거점 파견직원 등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경영 능력을 높이기 위해 수출인큐베이터를 GBC로 전면 개편한다. 투자·금융, 기술사업화 및 현지 네트워크를 다변화해 기업 맞춤형 해외진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기술·자원의 블록화, 보호무역주의 등 세계정세와 공급망 변화는 국내 기업에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며 "해외거점을 통해 현지 특성과 시장 수요를 선제적으로 파악하고 중소벤처기업에 최적화된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성우 뉴욕GBC 소장은 "미국은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자국 공급망을 확대하고 있다"며 "스티븐슨 공대 등 현지 민간 네트워크를 활용해 핀테크 관련 수출성장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건 도쿄GBC 소장은 "일본은 지난해 디지털청을 신설하는 등 IT 수요가 증가중"이라면서 "관련 산업분야 현지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해외거점별 2023년 사업 추진계획 △중기부 해외진출지원 정책 방향 △해외진출 성공사례 등 발표도 이어졌다.

김학도 이사장은 "디지털·콘텐츠·미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거점별 특성을 반영해 글로벌 초격차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